Free xml sitemap generator Free xml sitemap generator

법을 세우신분은 입법자 하나님이십니다.

GIF 하나님의교회베너1

입법자이신 하나님께서 허락하시지 않으셨는데도 사람들은 임의로 자신의 생각대로 편의대로 법을 바꿨습니다.

새언약안식일은 하나님께서 세우신 법입니다.

하나님의교회 안상홍 증인회는 분명 새언약유월절을 지키고 있습니다.

GOD 계명007

<약4장12절> 입법자와 재판자는 오직 하나이시니...

2천년전 예수님은 옛언약을 완성시켜 새언약의 법을 세워주셨습니다.

<마5장17절> 내가 율법이나 선지자나 폐하러 온 줄로 생각지 말라 폐하러 온 것이 아니요 완전케 하려 함이로라

구약의 안식일을 예수님께서는 신령과 진정의 예배하는 형식의 새언약 안식일로 완성시켜 주셨습니다(요4장23절)

눅4장16절 예수님께서 안식일을 지키시는 장면을 확인해볼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새언약의 안식일을 세워주시고 친히 지키시는 본을 보여주셨습니다.

사도들도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안식일을 지켰습니다(행17장2절)

분명 진리대로 행해야합니다.

올바른 분별력을 가지고 하나님을 전심으로 경외해야할 시대입니다.

GOD 계명013

Posted by 은방울꽃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날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하나님의교회 안상홍 증인회에 대하여 알아봅니다.

갈수록 교인들이 줄어드는 이 시대에 하나님의교회의 성장세는 전국을 넘어서 전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습니다.

선한행실과 어머니의교훈을 중시하며 새언약을 회복하는 하나님의교회

 

대표적으로는 새언약유월절을 하나님의교회에서 지키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최후의 만찬” 그림이 제자들과 함께 예수님께서 지키셨던 유언입니다.

AD325년 니케아 공의회로 인하여 폐지가 되었고 그 이후 흔적조차도 없어진 유월절

16,17세기 종교개혁자들이 일어나 카톨릭에서 많은 종파들이 나왔지만 침례와 안식일을 찾았지만

유월절은 그 누구도 찾지 못했습니다.

그 이유는 여기에 있습니다.

오로지 하나님만이 회복하실수 있는 진리!!

새언약유월절을 하나님의교회를 세우신 안상홍님께서 허락하여주셨습니다.

수많은 말들이 있지만 성경을 중심으로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성경에 답이 있습니다.

하나님만이 세워주실수 있는 새언약의 유월절

Posted by 은방울꽃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나님을 믿는다면 당연히 기도를 드리는게 중요하지요.

하나님의교회는 기도의 중요성을 알고 기도를 드린답니다.

그에 따른 엄청난 효력은 가히 측량할수 없습니다.

하나님의교회에서 전하는 진리의 말씀 꼭히 들어보세요

 

 

미국 초대 대통령이었던 워싱턴은 미국 독립을 위해 밤낮 하나님께 매달렸다고 합니다.

발명왕 에디슨도 하나의 발명을 위해 수백번, 수천 번의 기도를 아끼지 않았답니다.

전구 하나를 발명하기 위해서 천만번을 기도했다는 일화도 있습니다.


실제 그 정도나 많이 했겠습니까마는 그만큼 하나니께 매달리고 간절히 구했다는 것이겠지요.


그러다 보니 하나님께서 사람으로서는 능히 생각해내지 못할 아이디어를 주셔서 오늘날까지 인류 문명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어둠을 밝히는 전구를 발명해낸 것이 아니겠습니까?


성경의 역사를 살펴보면 크나큰 역사들이 긷로 이루어진 예가 많습니다.

항상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했던 다윗왕의 치세에 이스라엘이 번영을 누렸으며, 그 아들 솔로몬도 일천 번제를 드리며 하나님께 간구한 결과 많은 축복을 바았습니다.


그리고 멸망한 조국을 위해서 느헤미야는 열심히 하나님께 간구하여 황폐했던 예루살렘을 재건할 수 있었습니다.


다니엘도 간절한 기도로 어느 누구도 해석할 수 없었던 왕의 꿈을 해석하여 그 자신의 생명을 구했을 뿐 아니라 이방 신을 섬기던 바벨론 왕까지도 회개 시켜 하나님을 찬송하게 만들었습니다.


기도를 논한다면 예수님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예수님도 우리의 구원을 위해 밤 낮 기도로 복음의 역사를 이루어 가시는 모습을 제자들에게 본 보여 주셨습니다.

기도하지 않으셔도 우리를 구원하실 능력이 있으시건만 친히 본을 보여주셨습니다.

Posted by 은방울꽃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